버락킴의 오래된 공책

버락킴의 오래된 공책 (150)

너의길을가라 2016. 1. 29. 14:15



나는 떠난다.

내 삶의 속도를 다른 이와 비교하기 시작할 때,

마음에 감기가 걸렸을 때,

힘차게 뛰어오르기 전 잠시 숨을 고르기 위해,

내 안의 상처를 더 깊이 들여다보기 위해,

낯선 사람들에게서 받는 친절을 경험하기 위해,

스스로 쌓은 벽을 빠져나와 다시 한번 깨어지기 위해,

떠나고 싶을 대는 주저하지 않고 떠나야 한다는 걸

지금까지의 여정이 증명해주었기에,


그래서

나에게 여행은 그리움의 몸짓이다.

잃어버린 나에 대한, 잊어버린 나에 대한,

그것은 열정의 몸짓이다.

흘러간 시간을 쫓아 내일을 마중 나가는.


-이애경, 『떠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아서』-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