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락킴' 그리고 '너의길을가라'

버락킴의 오래된 공책 (113) 본문

버락킴의 오래된 공책

버락킴의 오래된 공책 (113)

버락킴 너의길을가라 2014. 10. 9. 19:50

특별한 감상에 사로잡힌 건 아니다. 그리움을 느낀 것도 아니다. 만나고 싶은 얼굴을 떠올린 것도 아니다. 아무런 이벤트도 일어나지 않을 주말을 맞이하고, 그냥 흘러가게 내버려 두는 건 오랫동안 질리도록 반복했다. 아무 데나 좋아, 모임만 있다면 어디라도 좋아. 그렇게 생각했을 뿐이다.


- 미야베 미유키, 『눈의 아이』-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