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락킴' 그리고 '너의길을가라'

'피핑 톰'된 연예 뉴스, '카더라'의 유포자된 연예 기자 본문

TV + 연예

'피핑 톰'된 연예 뉴스, '카더라'의 유포자된 연예 기자

버락킴 너의길을가라 2017. 6. 26. 11:02


"연예 뉴스도 '뉴스', 연예 기자도 '기자'라는 점을 잊지 말자."


기자가 '카더라 통신'의 유포자가 됐다. 씁쓸한 일이다. 지라시로 도는 황당무계한 이야기들을 아무런 사실 확인 없이 대중에게 전달하고, 그에 대해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는다. 가십(gossip)을 가려내야 할 기자가 오히려 가십을 생산하는 데 동참하고 있는 현실, 이 구역질 나는 상황에 대해 <오마이스타>의 김윤정 기자는 이렇게 일갈한다. '연예 뉴스도 '뉴스', 연예 기자도 '기자'라는 점을 잊지 말자.'고 말이다. 자조(自嘲)와 자성(自省)이 읽힌다. 업계를 향한 날카로운 비판이면서도 그 칼날을 자신에게도 겨누고 있는 고독한 외침이었다.


'연예'와 관련한 글을 주로 쓰다보니 아무래도 포털 사이트에서 뉴스를 살필 때 '연예' 면을 유심히 들여다보게 된다. 소위 '연예 정보 프로그램'들도 제법 참고하는 편이다. '쓰는' 것도 만만치 않지만, 사실 '보고 읽는' 일도 결코 쉽지 않다. 상당히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다. 괴상한(?) 글을 마주했을 경우에는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 '독자'라는 포지션이 그리 간단하지도 가볍지도 않다. 그런데 최근에는 '연예' 면에 시선을 두는 게 참 힘들었다. 솔직히 짜증이 났고, 심지어 욕지기가 올라왔다. 


이래도 되나? 너무 심한 거 아닌가? 해도해도 너무한다 싶었다. 단순히 '부정적인' 내용의 기사가 많다고 해서, 혹은 누군가에 대해 '비판적인' 뉘앙스를 띤 기사가 다수라고 해서 그 자체로부터 불쾌감을 느끼진 않는다. 그러한 기사를 쓰게 된 '근거'가 분명하고, 주장을 펼쳐 나가는 '논리'가 제대로 갖춰져 있다면 무엇이 문제이겠는가. 설령 그것이 '사회적 상식'에서 약간 비켜서 있다고 하더라도 기꺼이 받아들일 수 있다. 결국 '부실한' 기반 위에서 '함부로' 휘갈겨진, 그런 '엇나간' 기사들이 도배될 때 우리는 극도의 피로감을 경험하게 된다. 



지난 13일 SBS <본격 연예 한밤>은 김소연 · 이상우의 비공개 결혼식을 소개했는데, '검문소를 연상케 하는 분위기'라는 설명과 함께 '이은형이 청첩장을 지참하지 않아서 돌아가야 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과 그 방송으로부터 파생된 수많은 기사들을 접한 대중들은 '(김소연 · 이상우가) 유난을 떤다'며 눈총을 보냈다. 하지만 곧 밝혀진 '사실 관계'는 전혀 달랐다. 이은형은 애초에 결혼한 두 사람과 친분도 없었고, 따라서 청첩장을 받지도 않았다고 한다. 


지난 19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정유라'에 대한 '가십'을 다루면서 '연예계를 뒤흔든 문제적 금수저 스타'로 방송인(으로 활동했던) 에이미를 '지목'하며 각종 '설'들을 쏟아냈다. 패널로 출연하고 있는 '기자'들은 자신들이 어떤 경로로 알게 됐는지도 밝히지 않은 온갖 풍문과 추측을 덧댔다. 굉장히 신난 듯한 분위기였다. 방송이라는 공공재를 통해 질 낮은 '뒷담화'가 공공연히 이뤄지는 참담한 장면이었다. 한 사람의 '인격'이 무참히 말살되는 순간, 당사자는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자살을 기도했다. 



이뿐인가. 지난 21일부터 배우 '심은하'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고, 그와 관련한 기사들이 포털 사이트를 가득 채웠다. 전날인 20일 심은하가 수면제를 과다 복용해 응급실로 이송됐다는 뉴스 때문이었다. 결혼과 동시에 연예계를 떠났던 90년대 최고의 스타의 근황에 대해 대중들의 관심이 컸던 것은 사실이지만, 언론은 과도한 취재 경쟁을 펼치며 온갖 추측성 보도를 쏟아냈다. 심지어 심은하의 남편인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의 사무실에 찾아가고, 집을 찾아가 이웃 주민에게 심은하를 본 적 있냐며 인터뷰를 해 방송에 내보내기도 했다.


언론과 기자들은 대중들의 '알 권리'를 위해서라는 그릇된 명분을 끌어안고 이와 같은 '비상식적인' 취재와 보도를 정당화하고 있다. 자신들의 '입'과 '펜'이 얼마나 무겁고, 또한 무서운 것인지 인지하지 못한 채 '칼춤'을 추고 있는 듯 하다. 지난 25일, MBC <섹션TV 연예통신>은 송중기와 송혜교의 열애설에 대한 취재 내용을 전파로 내보냈는데, 굳이 당사자들이 부인했던 열애설을 발리까지 쫓아가서 그들이 묵었던 호텔 관계자를 인터뷰할 이유가 무엇이란 말인가. 그러면서 그 인터뷰 내용은 다음 주에 보도하겠다며 시청자들을 낚기까지 했다.


이쯤되면 황색 저널리즘(yellow journalism)의 범람이라 이름 붙여도 무방하리라. 연예 정보 프로그램들이 '보도'라는 이름으로 사실과 다른 소식들을 무분별하게 전하고, '기자'들이 팩트체크가 되지 않는 각종 풍문들을 마치 '진실'인양 이야기한다. 그리고 포털 사이트에는 이를 받아적은 기사들이 쓰레기더미처럼 쌓여간다. 물론 우리는 저마다 알몸의 고디바 부인을 훔쳐봤던 피핑 톰(peeping tom)의 관음증적 욕망을 갖고 있다. 스타들의 삶이 궁금하고, 그들의 뒷이야기에 호기심을 가진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그 욕망이 '옳다'라고 말해선 곤란하다. 적절히 제어되고 조절돼야만 한다. 적어도 그 욕망이 '알 권리'라는 이름으로 둔갑해 그 시선의 대상이 되는 사람들을 고통 속으로 몰아놓는 일만은 막아야 한다. 오히려 그런 울타리를 치는 데 전력을 다해야 할 '언론'이 철없이 욕망의 노예가 되어서야 쓰겠는가. 다시 한번, '연예 뉴스도 '뉴스', 연예 기자도 '기자'라는 점을 잊지 말자'는 말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