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락킴의 여행기

[버락킴의 일본 여행기] 4. 에도도쿄박물관





아사쿠사에서 에도도쿄박물관이 있는 료고쿠리입니다. 선(A) 선(E)다. 죠? 선(動線)죠.



에도도쿄박물관은 료고쿠 역에서 조금(5분 이내)만 걸으면 도착할 수 있습니다. 전시는 특별전(特別展)과 상설전(常設展)으로 나뉘어져 있었는데, 반갑게도 8월 4일부터 '에도의 성'이라는 타이틀로 특별전 전시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에도도쿄박물관에 도착한 날짜가 8월 7일이었으니 어찌보면 행운이었던 셈이죠.



은 09시 30분데, 이 8시 30을 겁니다. (療飢)했습니다. 주변의 편의점을 찾아 이것저것 고민을 하다가 결국 유부초밥과 물을 사들고 나왔습니다.




음식을 먹을 만한 곳이 없을까 찾아보다가 박물관 근처에 있는 규야스다 공원(Yasuda's Former Garden)으로 들어갔습니다. 공원을 잠시 거닐다가 괜찮아 보이는 벤치에 앉아서 예쁜 풍경을 바라보며 간단한 식사를 했죠. 덤으로 모기에 3방이나 물리는 참사(慘事)를 당하긴 했지만, 나름대로 분위기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아, 료고쿠에는 료고쿠 고쿠기칸(양국 국기관), 그러니까 일본의 전통적인 격투기 스포츠인 스모가 열리는 경기장이 있는데요. 바로 옆인데 안 보고 그냥 지나갈 순 없겠죠? 





죠? 고, 다.



도 쿄도 에도 도쿄 박물관은 에도 도쿄의 역사와 문화를 되돌아보고 미래의 도시와 생활을 생각해 보는 장소로서 1993년 3월에 개관하였습니다. 고상식 창고를 이미지한 독특한 건물로, 개관 이래 도쿄를 대표하는 관광명소로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습니다.상설전에서는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에도 지방에 막부를 세운 후 약400년간을 중심으로 실물 자료와 복원 모형 등을 이용하여 소개하고 있습니다. 또한 1층 전시실에서 연 5∼6회 개최되는 특별전을 비롯하여 에도 도쿄의 역사와 문화에 관한 강좌와 체험 교실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도쿄의 새로운 문화창조의 거점이자 여러분의 휴식 장소로서 폭넓게 활용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http://www.edo-tokyo-museum.or.jp/kr/)


자, 다. 만, 다. '발로, 자' 정도라고 할까요?


그런데 막상 도쿄에 도착해서 지도를 이러지리 살펴보면서 '어디를 가볼까?' 궁리를 하다가 에도도쿄박물관에는 꼭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서 어설프게나마 이번 일본 여행은 '박물관 혹은 미술관 찾아다니기' 컨셉이 되버렸습니다.



특별전은 1,350엔, 상설전은 600엔. 두 가지를 함께 보면 1,560엔. 선택은 뻔하죠?



'에성' 1요. 다. 만, 다. 뭐, 은 '명'라 '것(더 정확히것)'요. 


만, 들로 가득 채워져 있었습니다. 쏟아지는 일본어에 현기증을 느끼면서 '아, 그렇구나!' 정도의 반응과 함께 감상을 마무리했죠.




5과 6상설전에서는 에도성의 도시 구획부터 마을의 생활상, 출판, 상업, 연극, 문명 개화, 현대의 도쿄 등 다양요. 전시의 후반부에서는 사진을 찍을 수 있어서 몇 컷 담아봤습니다.






사실 요. 등의 고, 다.



었을 뿐만 아니라 다.



다. 아, 있으니까 별다른 어려움 없이 감상하실 수 있을 겁니다. 저는 오전 일정을 마치고 '우에노'로 발걸음을 옮길 예정입니다. 대표적인 관광지인 우에노 공원 안에 '동경 국립박물관'이 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