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락킴' 그리고 '너의길을가라'

[버락킴의 솔직한 맛집] 25. 홍대 '장인 닭갈비'를 다녀오다 본문

버락킴의 맛집

[버락킴의 솔직한 맛집] 25. 홍대 '장인 닭갈비'를 다녀오다

버락킴 너의길을가라 2019. 4. 13. 20:12


'닭갈비'는 무난한 음식이다. 그 말은 웬만한 사람들은 손사래 치지 않을, 그러니까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지 않는 음식이라는 뜻이다. 물론 '맛'도 그러하다. 좀처럼 실망하기 힘든, 그렇다고 엄청나게 놀라운 맛도 아닌 음식이 바로 닭갈비 아닌가? 달갈비는 이래저래 무난한 음식이다.

홍대의 거리는 역시 사람들로 붐빈다. 


그렇다면 '홍대'에서 닭갈비를 먹으려면 어디로 가야 할까? 지도에서 검색해 보면 알겠지만, 홍대에는 닭갈비집이 제법 많다. '유가네 닭갈비'와 같은 프랜차이즈도 있고, '신미경 홍대 닭갈비'도 상당히 유명하다. (개인적으로 후자는 가볼 만하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소개할 닭갈비집은 '장인 닭갈비'이다. '신미경 닭갈비'가 홍대의 좁은 골목을 파고 들어가야 하는 고생스러움(이라 생각할수도 있고, 즐거운 탐험이라 여길 수도 있으리라)이 있는 반면, '장인 닭갈비'는 큰길인 '홍익로'에 위치하고 있어 찾기가 쉽다. (준오헤어 홍대1호점 옆 건물)


입지 조건이 좋기 때문인지 매장에 꽤 넓은데도 손님들로 가득 들어찼다. 으아, 닭갈비의 열기가 느껴진다! 아니, 닭갈비를 먹겠다는 사람들의 열기가 느껴지는 걸까. 손님이 많으므로 일단 기대감이 커진다. '적어도 실망은 하지 않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자, 이제 주문을 해볼까?

​​셀프바에서 상추와 깻잎을 비롯해 반찬 들을 마음껏 가져다 먹을 수 있다. 


우선, '뼈없는 닭갈비' 2인분(1인분에 9,500원)는 기본이다. 그리고 모짜렐라 치즈(2인분 기준 4,000원)를 빼놓을 수 없다. 이 정도로도 충분하겠지만, 그래도 뭔가 아쉬운 기분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모듬사리(2인분 기준 6,500원)'를 추가했다. 총 가격은 29,500원이다.

여기에 볶음밥(2,500원)까지 먹으면 3만 원을 훌쩍 넘는다. 언뜻 가격이 좀 센 편이라는 생각도 들지만, 양이 푸짐한 편이라 포만감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가격에 대한 불만은 딱히 생기지 않는다. 게다가 닭갈비만 먹고도 배가 불러 볶음밥은 주문하지 않았다.


눈앞에 나타난 닭갈비의 '비주얼'이 워낙 압도적이었다. 양쪽으로 갈라진 닭갈비 사이를 가득 채운 치즈의 향연은 '홍해의 기적'을 보는 듯했다. 조리가 완전히 된 채로 나와서 먹기에도 편했다. 음식이 탈 염려도 없고, 불에서 나오는 열기도 없어 식사에 집중하게 좋았다.


양과 비주얼은 합격인데, 그렇다면 가장 중요한 '맛'은 어떨까?

1. 짜다! 너무 짜다!
2. 그럼에도 맛은 좋다.
3. 조금만 덜 짰으면..!

맛은 강렬했다. 소스가 굉장히 진했다. '불닭볶음면'스럽다고 해야 할까? 듬뿍 담긴 모짜렐라 치즈가 그 강한 맛을 중화해야 했으나, 끝내 감당하지 못하고 포기해 버린 맛이라고 해야 할까? 전체적인 맛은 괜찮았다. 손은 계속 갔지만, 짠맛 때문에 막판에는 물러서야만 했다. 닭은 좀 덜했는데, 라면 사리에 간이 잔뜩 배어 있어 너무 짰다.

강렬한 맛의 닭갈비를 좋아한다면 홍대에서 닭갈비를 먹을 때 좋은 대안일 것이다. 다만, 조금 혹은 많이 짜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정해진 레시피가 있을 것이기에 그 날만 특별히 짰다고 보긴 힘들 것 같다. 그럼에도 중독성이 있는 맛이 틀림없다. '강추'는 못해도, 한번쯤 가볼 만한 식당임은 분명하다. 물론 그 정도로 짜다면 재방문은 어렵겠지만..

맛 : ★★★☆(짜지만 맛있다. 맛있지만 짜다.)
친절도 : ★★★ (특별한 에피스도 없음.)
청결도 : ★★★★(넓고 청결한 편이다.)
분위기 : ★★★ (깔끔한 편. 손님이 많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