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락킴' 그리고 '너의길을가라'

남양유업 대표이사는 왜 울었을까? 본문

사회를 듣는 귀

남양유업 대표이사는 왜 울었을까?

버락킴 너의길을가라 2013. 5. 16. 12:19

 

 

 

눈물 닦는 남양유업 대표이사

 

 

남양유업의 김웅 대표이사가 눈물을 흘렸다. 16일, 충남 천안신공장에서 열린 자정결의대회에서 막말 파문에 대해 사과하고 개선방안을 발표하던 도중 벌어진 일이었다.

 

문득 궁금해졌다.

김웅 대표이사는 왜 눈물을 흘렸을까?

 

눈물의 의미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대개 '미안함'과 '억울함'이라고 하는 두 가지 굵직한 감정에서 비롯된다고 볼 수 있다. 감정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면, '나는 반성(후회)하고 있어요'라는 무언의 의사표현(일종의 쇼)이기도 하다. 일단 사과하는 과정에서 흘린 눈물이니까, 미안해서 흘린 것이라고 봐야 할까? 그렇다면 김웅 대표이사는 누구에게 미안한 것일까?

 

1. 욕설을 들어야 했던 대리점주?

2. 욕설을 해야만 했던 영업사원?

3. 재수 없게, 고개를 숙여야만 했던 임직원들?

4. 지금까지 남양유업을 아끼고 사랑했던 시민들?

 

 

‘대국민사과는 쇼?’ 남양유업 검찰조사서 혐의 전면 부인

 

 

지난 14일, 검찰조사에서 영업사원들이 혐의를 전면 부인했던 것을 보면, 아무래도 김웅 대표이사가 어떤 대상에게 '미안함'을 느끼는 것 같지는 않다. 영업사원들이 단독적인 판단으로 혐의를 부인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기 때문이다. 회사 측의 입장이 반영된 것이라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이번 달 커피믹스 판매 할당량입니다” 남양유업 물량 밀어내기 증거 나와

 

 

일단 '버티고 보자'는 방법을 선택한 것 같지만, 애석하게도 <한겨레>는 남양유업의 물량 밀어내기에 대한 증거를 찾아내고 말았다. 남양유업의 거짓말이 또 다시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다. 이 시점에서 김웅 대표이사는 '왜' 눈물을 흘리고 있는 것일까? '미안함'이 아니라면, '억울'하기 때문에 흘리는 눈물일까?

 

 

"남양유업 불똥 튈라"…식품업계 집안단속 강화

 

 

일단, 김웅 대표이사가 억울할 수는 있을 것 같다. '우리만 그래? 다른 기업들도 다 그런데.. 왜 우리만 갖고 XX이야' 라고 따져 물을 법 하지 않은가? 어쩌면 전동수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사장의 말을 인용해서 '난 돈만 벌면 그만'이라고 항변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결국 김웅 대표이사의 눈물이 '진짜'라면, 그것은 '미안함'보다는 '억울함'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봐야할 것 같다. 거기에 사건 발생 이후부터 지금까지 입은 금전적 타격과 앞으로 감내해야 할 손해들이 머리속에 그려지면서 눈물이 앞을 가렸을 수도 있다. 물론 사진을 찍히기 위한 퍼포먼스적인 성격이 매우 짙지만.. 중요한 것은 그의 눈물의 의미가 아니다. 중요한 것은 그가 눈물을 흘리고 있는 행위 그 자체이다.

 

대국민사과라는 대대적인 쇼를 통해 사람들의 눈을 속여 놓고, 검찰조사에서는 혐의를 부인하는 작태를 벌인 이후에 흘린 눈물..! 하지만 곧 남양유업이 밀어내기를 했다는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이 시점..! 이 상황에서 대표이사가 눈물을 흘린다? 도대체 그가 무슨 염치로 '눈물'을 흘릴 수 있단 말인가? 참 우습지 않은가?

 

 

 

 

김웅 대표이사는 자정 결의 대회에서 "부당 행위는 일벌백계하겠다. 모든 임직원이 예(禮)를 생활화하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그리고 '남양 예절학교'를 개설해 영업사원 교육을 진행하겠다고 한다. 또 한번 웃지 않을 수 없다. 예절학교를 통해 '예(禮)'를 생활화하는 것이 '남양유업 사태'의 본질적인 해법일까? 처음 문제가 됐던 영업사원은 단순히 예의가 없었던 것뿐일까?

 

남양유업에 필요한 것은 자정 결의 대회가 아니다. 예절 교육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 김웅 대표이사를 위시한 경영진이 더 이상 불법적인 경영을 하지 않으면 된다. 밀어내기 관행 등 지금의 지나친 공격적인 경영을 금지하면 된다. 그래서 영업사원과 대리점에게 과도한 압박을 가하지 않으면 자연스레 풀리는 문제다. 김웅 대표이사는 이 문제가 오른손을 들고 선서를 한다고 풀릴 차원의 것이 아니라는 걸 언제쯤 깨닫게 될까?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