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굳이 설명이 필요할까. 그는 이름만으로도 고개가 끄덕여지는, 누구나 인정하는 배우의 반열에 올랐다. 손예진이라는 이름에는 다양한 얼굴들이 층위를 이루고 있다. <연애소설>(2002), <클래식>(2003), KBS2 <여름향기>(2003)에서는 청순가련한 멜로의 주인공이었고, <내 머리 속의 지우개>(2004)에선 최루성 로맨스로 사람들의 감정을 뒤흔들어 놨다. 이것이 우리가 기억하는 배우 손예진의 초창기 얼굴이다. 


SBS <연애시대>(2006)는 손예진의 연기 인생에 있어 결정적인 터닝 포인트였다. 언제까지나 ‘청순가련한 여자’과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여자’에 머무를 순 없는 일이었다. 대중이 바라는 요구를 거부하는 건 두려운 일이었지만, 그 선택은 손예진에게 자유를 부여했다. 배우 손예진의 보폭은 여유로워졌고, 그의 얼굴에는 무한한 가능성이 표출됐다. 틀에 얽매일 필요가 없어진 손예진은 더욱 과감해질 수 있었다. 



<아내가 결혼했다>(2008)에서 연기했던 주인아는 사랑스럽고 예측불허의 매력을 지닌 캐릭터였는데, 손예진이 아닌 주인아는 상상하기 어렵다. <오싹한 연애>(2011)에서는 로맨틱 코미디도 가능하다는 걸 증명했고, <공범>(2013)에서는 아버지를 범인으로 의심하는 스릴러 연기를 보여줬다. <해적: 바다로 간 산적>(2014)에서는 고난도의 액션마저도 완벽히 소화해냈다. 도대체 못하는 게 뭐야?!


그런가 하면 광기어린 모성애를 섬뜩하게 표현했던 <비밀은 없다>(2016)는 손예진의 또 다른 발견이었다. 또, <덕혜옹주>(2016)를 통해 성숙한 내면 연기로 관객들을 감동시켰다. 이제 더 이상 손예진을 어떤 배우라고 설명하는 건 불가능해졌다. 그가 쌓아올린 얼굴의 층위는 매우 다채로울 뿐 아니라 굉장히 단단하다. 흔들림이 없는 손예진의 활약은 이제부터 더욱 거침없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아니나 다를까, 2018년에도 마찬가지다. 손예진이라는 이름이 스크린과 TV를 가리지 않고 쏟아져 나온다. 3월 14일 개봉한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200만 관객(2,321,026명, 4월 1일 기준)을 훌쩍 넘어섰다. 극장가의 비수기를 아랑곳하지 않는 흥행 질주다. 3월 30일 첫 회가 방영된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이하 <예쁜 누나>)는 시청률 4.008%(1회), 3.752%(2회)로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동명의 일본 소설과 영화를 리메이크한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비가 내리면 돌아오겠다 믿기 힘든 약속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아내가 장마가 시작되는 날에 정말 나타난다는 동화 같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원작이 당대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던 다케우치 유코의 매력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는 것처럼, <지금 만나러 갑니다> 역시 손예진이라는 배우의 힘에 영화의 운명을 맡긴다. 


무거운 짐을 넘겨받은 손예진은 이 말도 안 되는 유치한 판타지에 현실감을 부여하고, 관객들을 순식간에 이야기 속으로 끌어들인다. 그 과정이 너무도 매끄러워서 눈치를 채기 어려울 정도다. 관객들은 어느새 수아의 입장에 몰입하게 되고, 자신도 모르게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이처럼 관객들을 설득하는 손예진의 능력은 놀라울 정도인데, 그만큼 뛰어난 연기력과 매력을 갖추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도 손예진의 힘은 도드라진다. 주인공 윤진아는 35살의 직장인 여성이다. 드라마는 자연스레 30대 여성의 삶, 특히 회사 생활에 주목한다. 직장 여성의 하이퍼 리얼리즘을 구현하는 데 분량의 상당 부분을 할애한다. 이는 윤진아라는 캐릭터를 설명하기 위해 꼭 필요하기 때문이다. <연애시대>를 통해 ‘현실 연기’에 눈을 떴던 그는 <예쁜 누나>에서 30대 여성의 삶을 또 한번 현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수아는 엄마로부터 조건 좋은 남자와 결혼하길 강요받고, 회사에서는 능력은 물론 여성성까지 요구받는다. 성차별, 성희롱에 무감각해야 하고, 상사의 눈치를 보고 비위를 맞춰야 겨우 살아남을 수 있다. 손예진은 단 2회만에(사실 첫회만으로 충분했다) 캐릭터를 잡아나갔고, 시청자들에게 설명해 냈다. 드라마들이 초반에 난항을 겪는 경우가 많은데, <예쁜 누나>는 별다른 어려움 없이 안착했다. 손예진의 힘이다. 


스크린과 TV를 넘나들며 흥행을 일궈내고 있는 손예진은 믿고 보는 배우이자 확실한 카드이다. 그 정도의 신뢰를 주는 배우는 송강호를 제외하면 딱히 떠오르지 않는다. 무엇보다 손예진의 활약이 돋보이는 건, 그가 대중에 의해 일방적으로 소비되기보다 대중의 소비를 이끌어내고 있다는 점이다. 영화와 드라마 등에서 여성의 역할이 점점 더 협소해지고 있기에 손예진의 존재감은 더욱 빛난다. 


Posted by 버락킴 너의길을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