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술에 배부르랴.' 


지난 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시청률을 확인한 KBS 예능국의 반응은 '애써 담담한 척'이 아니었을까. <해투3>는 방송을 1부와 2부로 조깨는 파격적인 변화를 꾀했는데, 1부는 기존의 멤버들(유재석, 박명수, 전현무, 조세호, 엄현경)과 함께 하는 '해투동-최고의 한방 특집'으로, 2부는 '전설의 조동아리-위험한 초대 특집'으로 꾸려졌다. 그런데 야심차게 준비했던 '전설의 조동아리(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박수홍)' 멤버들이 투입됐지만, 야속하게도 시청률이 하락하고 말았으니 체면이 말이 아니다.



지난 주 7.9%까지 올랐던 시청률은 다시 5.7%(1부), 5.3%(2부)로 떨어졌다. 변명의 여지는 있다. 지난 두 주동안 <해투3>는 '보고싶다 친구야' 특집으로 꾸려졌고, 조인성을 비롯한 많은 스타들이 출연하면서 그 덕을 톡톡히 봤으니 말이다. 물론 의욕만 넘쳤던 기획으로 '게스트 병풍 논란'을 낳으며 시청자들로부터 호되게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시청률이 껑충 뛰었으니 방송사 입장에서는 충분히 남는 장사를 한 셈이다. 어찌됐든 무관심보다는 악플이 나으니까. 


한편, 기존의 멤버들이 주축이 된 1부보다 '전설의 조동아리'가 뭉쳐 (맛보기 이후) 첫 선을 보인 2부의 시청률이 낮게 나온 건 다소 민망한 일이다. 결과적으로 '전설의 조동아리'가 시청률 면에서 기대했던 성적을 거두지 못했고, 결국 <해투3>는 6.9%를 기록한 SBS <자기야>에 추월당했다. 물론 이 또한 변명의 여지가 있다. 2부의 경우 밤 12시 이후 심야 시간대에 배치된 만큼 시청률이 떨어진 건 '재미'의 문제가 아니라 '취침 시간'의 탓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래서 2부에 대한 '진짜' 반응은 조금 늦게 쏟아질 가능성이 크다.



'첫 술에 배부르랴'라는 담담한 반응이 가능한 까닭은 <해투3> 2부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매우 호의적이기 때문이다. 애초에 '전설의 조동아리' 멤버들이 <해투3>에 본격 합류하게 된 것도 시청자들의 강력한 요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올해 초 '토크 드림팀 특집(1월 26일, 2월 2일)'에 출연했던 조동아리 멤버들은 27년 우정으로 다져진 호흡을 자랑했고, 명불허전의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 특집은 특별히 2회 분량으로 편성돼 전파를 탈 만큼 레전드급 재미를 선물했다. 


당시 <해투3> 제작진은 "조동아리의 출연을 계기로 이들이 출연하는 별도의 예능을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많았고, 이를 진지하게 수용했다"고 밝혔고, 그 결실이 지금에서야 맺어진 것이다. 가히 명불허전이라 할 만 했다. 물 만난 고기마냥 '전설의 조동아리' 멤버들은 자신들을 위해 마련된 무대를 마음껏 즐겼다. 오프닝에서부터 터진 입담 본능은 멈출 줄을 몰랐다. '제1회 대학개그제로' 인연을 맺었던 그들은 과거의 에피스도들을 차례차례 꺼내 놓으며 웃음꽃을 터뜨렸다. 



'박수홍이 너무 잘난 체를 해서 꼴보기 싫었다'는 유재석의 폭로에서부터 시작해서 김수용이 박수홍에게 악플을 달았다는 에피소드(는 반복되지만 식상하지 않다), 출연료 논쟁, 부유했던 김수용의 데뷔 초 시절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초반부를 가득 채웠다. 스튜디오 촬영이 끝난 후에는 과거 예능을 빛냈던 '전설의 코너'를 추억 속에서 소환하자는 원래의 취지에 따라 물폭탄과 플라잉체어 게임으로 화제를 불러 모았던 '위험한 초대(2002년)'를 재현했다. 초대 손님으로는 김성령이 출연해 다음 주 방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해투3> 제작진은 방송을 1부와 2부로 나누면서 공공연히 '경쟁 체제'를 확립시켜 나가고 있는 모양새다. 멤버들이 유지되는 상태에서 포맷을 변경하는 식의 변화는 계속 있었지만, 멤버 자체를 바꾸는 건 처음 있는 일이라 더욱 절실히 와닿는다. 이대로는 안 된다는 제작진의 대오각성이 느껴진다. 이는 과거 MBC <황금어장>이 '무릎팍 도사'와 '라디오 스타'를 경쟁시켰던 시스템과 유사해 보인다. 다만, <해투3>의 경우에는 분량을 동일하게 배분하면서 '갈등'을 최소화했다는 게 차이점이다.


'도입'은 동등하게 시작했을지라도 결국 어느 쪽이 더 많은 '웃음'을 뽑아내느냐에 따라 <해투3>의 '메인'은 언제든지 바뀔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지금의 분위기라면 조만간 '전설의 조동아리'가 <해투3>의 간판으로 자리할 듯 보인다. 첫 선을 보였을 뿐인데도 반응이 이토록 뜨거운 것이 그 방증이고, 무엇보다 '막내'로 돌아간 유재석의 포지션도 매우 편안해 보인다. 한 가지 걱정스러운 점은 지나치게 '추억'을 강조하는 방식의 '전설의 조동아리' 활용법이다. 과거에 영광을 누렸던 예능 프로그램들을 그대로 카피하는 형식은 한계가 있어 보인다. 


길고 길었던 <해투3>의 부진을 '전설의 조동아리'가 끊어낼 수 있을까. 그리고 그들이 <해투3>의 메인을 차지할 수 있을까. 결국 모든 것은 이 훌륭한 조합을 손에 넣은 제작진에게 달려 있다. 시청자들은 언제든 웃을 준비가 돼 있으니 말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버락킴 너의길을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