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무법 변호사>의 기세가 무섭다. 바야흐로 '기성'의 정의를 바로세우기 위한 싸움이 점입가경으로 접어들고 있다. 봉상필 변호사(이준기)는 살인의 누명을 쓰고 경찰에 체포됐고, 골칫덩어리를 제거한 차문숙 판사(이혜영)와 안오주 회장(최민수)판사는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예상치 못했던 반전과 속도감 있는 전개, 그리고 출연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지면서 <무법 변호사>는 시청률 6.085%(닐슨 코리아 기준)로 순항 중이다. 


극본과 연출, 배우들의 연기. <무법 변호사>는 드라마의 성공을 위한 조건들을 (평균 이상의 수준으로) 두루 갖추고 있다. '어머니의 복수'라는 사적 복수와 '기성의 정의'라는 공적 복수가 절묘히 조합을 이룬 이야기의 쫄깃함은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어내고 있다. 조금 촌스러운 구석이 있지만, 연출도 군더더기가 없는 편이다. 그 중에서 가장 돋보이는 덕목은 역시 주연배우들의 활약이라 할 수 있다. 



우선, 존경받는 판사와 탐욕스러운 악의 축, 겉과 속이 완전히 다른 이중적인 인물인 차문숙 판사를 연기하고 있는 이혜영의 존재감은 <무법 변호사>의 큰 힘이다. tvN <마더>에서 보여줬던 카리스마는 여전하지만, 그 색채가 완전히 달라져 놀랍기만 하다. 그 변화무쌍함은 이혜영이라는 배우의 깊이를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전형적이거나 평면적이지 않은 그의 연기는 매번 새롭고 흥미롭다. 


그런가 하면 밑바닥 깡패에서부터 오주그룹의 회장, 그리고 기성의 시장까지 뛰어오른 안오주 역을 맡은 최민수의 무게감도 든든하기만 하다. 극악무도한 악역을 맡은 최민수의 연기 변신은 이혜영의 그것과 함께 매우 인상적이다. 극 중에서 최민수는 뱀처럼 섬뜩한 눈빛을 내보이고, 자신의 야욕을 위해서는 무슨 짓이든 할 수 있는 야비한 인물을 적절히 묘사하고 있다. 생동감 넘치는 악역이다.



두 중견 배우가 탄탄한 연기로 4, 50대 시청층을 흡인하고 있다면, 무법(無法)에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한 이준기의 활약은 젊은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tvN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실패의 쓴맛을 본 이준기는 한층 더 성숙한 연기로 돌아왔다. 액션뿐만 아니라 달콤한 멜로, 긴장감 넘치는 법정신까지 못하는 게 없는 완전체 배우로 거듭났다. 외삼촌 최대웅(안내상)을 죽음에서 구하려 애쓰던 열연은 소름이 돋을 정도였다.


여기에 차문숙 판사의 그림자로 각종 비리를 저지르고 있는 남순자 역의 염혜란은 '미운 연기'를 맛깔스럽게 연기하고 있고, 사건의 키를 쥐고 있으며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우형만 형사 역의 이대연도 안정감 있는 연기를 보여줬다. 여기에 봉상필과 손을 잡을 것으로 보이는 천승범 검사 역으로 박호산이 새롭게 가세하면서 캐릭터가 더욱 풍부해졌다. 



이렇듯 <무법 변호사>는 선과 악을 대표하는 캐릭터들의 균형이 잘 맞아떨어지고 있을 뿐더러 그 캐릭터들이 매력적이라는 게 차별화된 장점이다. 뻔하지가 않다고 할까. 다만, 한 가지 아쉬운 부분은 여자 주인공 서예지의 존재감이다. 봉상필과 함께 정의를 위한 싸움에 뛰어든 하재이 변호사는 명실상부 드라마의 투톱이었지만, 그 역할과 무게감이 현저히 축소되고 있다. 


<무법 변호사>는 시대착오적 사고방식을 갖고 있는 판사의 오판에 "이 판결 잘못하신 거예요"라며 주먹을 날리는 하재이를 통해 드라마의 시작을 알렸다. 그만큼 여자 주인공의 캐릭터를 잡아가는 데 공을 들였다는 뜻이다. 하재이는 자격 정지라는 징계를 받고도 끝내 소신을 꺾지 않았고, 봉상필과의 기싸움에서도 결코 밀리지 않는 강단 있는 여성 변호사였다. 봉상필에 못지 않은, 그보다 훨씬 매력적인 캐릭터였다. 


그런데 드라마가 진행될수록 하재이의 역할은 축소되고 있다. 처음의 당찬 모습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언젠가부터 봉상필의 사랑스러운 연인으로 제한되고 있는 느낌이다. 봉상필의 이벤트에 감격해하고, 스스로 고민하고 판단하기보다 봉상필에게 마냥 의지한다. 러브라인이 급격히 진행되면서 생기는 '부작용'이라 할 수 있는데, 그 때문인지 드라마를 홍보하는 기사에서도 서예지는 '애교', '청순' 등의 이미지와 결부돼 있다. 



극의 흐름을 주도하는 건 봉상필이고, 하재이는 단순히 보조적인 역할에 그치고 있다. 앞으로의 전개는 뻔한데, 차 판사를 무한 신뢰하는 아빠와의 갈등이 가속화될 테고, 죽은 줄 알았던 엄마와의 재회는 신파적 상황을 연출할 것이다. 하재이는 계속해서 감정적인 문제로 흔들리고, 이성적인 판단을 하는 봉상필이 그를 감싸고 위로하는 구도가 정착된 것이다. 결국 하재이는 유일하게 뻔한 캐릭터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


쫄깃쫄깃한 법정 드라마를 추구하는 듯 했던 <무법 변호사>도 결국 멜로의 수렁에 빠져 버렸다. 대중적인 요구에 부합하기 위해 달달한 사랑을 그리는 걸 나쁘다 할 순 없지만, 그 비중이 많아질수록 극의 긴장이 사라지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리고 멜로가 강조되면서 당차고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가 의존적이고 보호받아야 하는 존재로 변질되고 있는 것도 팩트다. 이것이 잘 나가는 <무법 변호사>의 유일한 옥의 티다.


Posted by 버락킴 너의길을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