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 연예

최강의 콤비 강호동-이수근, 그들의 행보가 우려스럽다

너의길을가라 2018. 1. 24. 19:16


콤비(combination) : 함께 무엇을 행하기 위해 두 사람이 짝을 이루는 것


그동안 연예계에는 수많은 콤비들이 있었다. 시대별로 간단히 살펴보자. 1970년대 구봉서-배삼룡, 1980년대 김미화-김한국/이봉원-장두석, 1990년대 김국진-김용만/서경석-이윤석, 2000년대 강호동-유재석 등은 역사에 길이 남은 전설적인 콤비들이다. 그 이후에는 유재석-박명수가 두각을 드러냈다. 이들은 개인으로서도 대단한 역량을 지녔지만, 함께 했기에 더욱 빛날 수 있었다. 각자의 부족한 점을 서로 채워주고, 장점은 더욱 극대화시켜 나갔다. 그야말로 콤비였다. 



그렇다면 요즘 가장 핫한 콤비는 누가 있을까? 역시 강호동과 이수근이다. 두 사람은 연예계의 대표적인 콤비이자,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콤비다. '국민 예능'이라 불렸던 KBS2 <1박 2일>에서 형성됐던 그들의 끈끈한 관계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 JTBC <아는 형님>, tvN <신서유기> 등을 거치면서 놀라울 정도의 완성도를 갖춰 나갔다. 그 역사가 무려 10년이다. 이쯤되면 눈짓만으로도 상대방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아맞힐 수 있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볼 수 있다. 두 사람의 호흡은 매우 안정적이다. 


강호동과 이수근의 관계는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를 연상시킨다. 흥미로운 것은 이 콤비의 관계가 정체되지 않고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과거에는 윽박지르는 리더 강호동과 깐죽거리며 약올리는 이수근의 단순 조합이었다면, 최근에는 각자의 이미지가 보다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뀌면서 한 단계 진화했다. 한층 여유를 갖게 된 강호동은 입담에 물이 오른 이수근에게 '프리롤'을 부여했고, 이수근은 강호동이 만들어 놓은 판에서 무한한 재능을 뽐내고 있다. 


tvN <신서유기 외전 - 강식당>(이하 <강식당>)은 두 사람의 콤비가 잘 드러냈던 프로그램이었다. 강호동은 거대한 돈까스를 기름에 튀기면서 '수근아~'를 수없이 불러댔다. 만능 일꾼 이수근은 주방과 홀을 오가면서 자신을 애타게 찾는 강호동을 보필했다. 이러한 '관계'는 <강식당>의 큰 웃음 포인트였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었다.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한때 부침을 겪기도 했던 두 사람이 콤비로 다시 우뚝 선 것이다. 다시 한번 전성기를 맞이한 두 사람의 행보에 자연스레 관심이 갔다. 



그런데 과유불급이었던 걸까. 방향을 잘못 잡았던 걸까. 대세로 자리잡은 강호동-이수근 콤비의 다음 행보는 다소 실망스러웠다. 우선, 두 사람은 tvN <토크몬>에서 다시 만났다. 물론 강호동과 정용화가 MC를 맡고 이수근은 패널로 참여하는 그림이었지만, 강호동-이수근 콤비의 재회에 포인트가 맞춰지는 건 어쩔 수 없었다. 방송사의 입장에선 안정적인 조합을 선호하기 마련이고, 출연자 입장에선 물이 들어올 때 노를 저으려 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미지의 낭비는 곧 캐릭터(콤비)의 단명을 의미하므로 신중해야만 한다. 


여기까진 과유불급은 아니었다. 문제는 방향이었다. <토크몬>은 과거 SBS <강심장>을 떠올리게 하는 전형적인 스튜디오 토크쇼였는데, '옛날 방송'이라는 혹평을 받고 있다. 토크쇼에 대한 강호동의 욕심/미련이 재앙을 불러온 꼴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정용화의 '대학원 입학 특혜' 논란으로 <토크몬>은 시작하자마자 위기에 빠졌다. '소통'과 '유연함'으로 다시 대세로 떠오른 강호동의 판단 미스가 아쉽기만 하다. 그가 다시 대중들의 사랑을 받게 된 포인트를 캐치하지 못한 걸까? 덩달아 끌려들어간 이수근도 날벼락을 맞았다. 



한편, 이수근은 tvN <친절한 기사단>에서 '단장'을 맡게 됐다. <친절한 기사단>은 4명의 MC(이수근, 김영철, 윤소희, 마이크로닷)가 한국을 찾은 외국인들의 일일 운전기사가 돼 에스코트를 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인데, 시작하기 전부터 기존의 프로그램을 베낀 것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그동안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국민 운전사'로 활약했던 이수근의 활약이 기대되긴 되겠지만, 어딘가 비슷비슷한 콘셉트의 방송이 우후죽순 생겨나는 상황은 그다지 반갑지 않다.


마지막으로 과유불급에 대해 이야기 해보자. 현재 강호동과 이수근은 E채널 <태어나서 처음으로> 출연을 논의 중이라고 한다. '또?'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앞서도 설명했듯이 두 사람은 검증받은 조합이 분명하고, 믿고 보는 콤비가 확실하다. 하지만 지금의 행보는 과하다는 인상을 준다. 벌써부터 '식상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자신감이 있는 건 좋다. 다시 찾아 온 전성기를 만끽하고 싶은 마음도 이해가 된다. 하지만 그럴수록 더욱 신중해야 하지 않을까. 그들이 2017년의 영리함을 다시 되찾길 바란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