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 + 연예

2018 연예대상 결산, KBS '생뚱', SBS '경악', MBC '단호'


KBS는 생뚱맞았고, SBS는 경악스러웠고, MBC는 단호했다. 


드디어 지상파 3사의 '연예대상' 시상식이 모두 끝났다. 매년 반복되는 일이지만, 올해도 수상자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시상에 대한 명확한 기준도 없을 뿐더러 '밀실'에서 수상자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권위'도 없고, '감동'도 적을 수밖에 없다. 방송사가 자체적으로 여는 시상식의 의미는 '챙기고 싶은' 이들에게 선물을 주고, '내년에도 잘 부탁해'라고 인사치레를 하는 정도에 불과해 보인다. 



냉정하게 말하면, KBS는 연예대상을 열어선 안 됐다. 이슈가 된 프로그램도 보이지 않았고, 두각을 드러낸 예능인도 없다시피 했다. 새롭게 론칭한 프로그램 중에 자리를 잡은 것도 전무했다. 그나마 장수 예능들이 체면치레를 한 정도였다. 그러다보니 시상식의 분위기도 가라앉아 있었다. 차라리 '내년에 제대로 하겠습니다.'라고 반성을 하며 시상식을 접었다면, 공영방송으로서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지 않았을까?


선택지가 딱히 없었던 KBS는 이영자에게 대상을 안겼다. 이영자가 올해 가장 빛났던 예능인이라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지만, 그건 KBS에서가 아니라 MBC에서 였다는 점에서 상당히 난해한 시상이었다. <안녕하세요>만으로 이영자에게 대상을 주기엔 설득력이 떨어졌다. 밑천이 없는 상황에서 나름대로 영리한 선택을 했다고 볼 수 있겠으나, 그만큼 KBS 예능의 부진했던 한 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한 수였다.



SBS는 결국 '파국'을 열어젖혔다. 작년에는 <미운 우리 새끼>의 엄마들을 단체로 무대로 올리는 파격을 연출하더니, 이번에는 이승기에게 독이 든 성배를 냅다 던져 버렸다. '독을 먹고 버티든 쓰러지든 네가 알아서 해'라는 무책임한 태도였다. 이 결과에 시청자들은 격렬히 분노했다. 이유는 두 가지였다. 첫째는 백종원을 병풍으로 만들었다는 것이고, 둘째는 이승기가 대상 수상자로 적합하다는 것이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는 화제성 면에서 단연 최고였고, 시청률 면에서도 큰 공헌을 했다. 그런데도 백종원을 무관으로 둔 건 납득하기 어려웠다. 역시나 백종원이 어떤 상도 받지 않겠다며 고사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지만, 무게중심은 '왜 이승기가 대상이냐'에 있기 때문에 달라지는 건 없었다. 급기야 청와대 청원글까지 올라는 촌극이 벌어졌다. 이승기는 죄가 없다. 그렇다고 SBS가 이 파국에 대한 책임을 질 것 같지도 않다.



마지막 주자였던 MBC는 고민스러웠을 것이다. (다행히 SBS가 최악의 수를 두는 바람에 마음이 한결 가벼워졌으리라.) 지상파 중에서 그나마 예능 성적표가 좋았다. 또, 누가 받더라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을 확실한 대상 후보가 두 명이나 있었다. 이영자와 박나래가 그 주인공이다. 다만, "KBS에서 (이영자에게) 낼름 줬다"는 김구라의 말처럼, 이영자가 미리 대상을 수상해 화제를 빼앗기는 바람에 약간 당황스러웠을 것이다. 


공동 수상의 가능성도 있었으나 MBC의 선택은 단호했다. 이영자는 여성 최초로 2관왕을 달성했다. 영자의 전성시대 제2막이 열린 셈이다. 박나래에게도 절호의 기회였지만, 이영자가 보여줬던 화제성과 영향력을 넘어서긴 역부족이었다. 그래도 올해의 예능인상을 수상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MBC는 적어도 KBS와 SBS에 비해 훨씬 더 설득력 있는 시상식을 연출해냈다. 



지상파 3사의 연예대상에 대한 전체적인 총평은 '그들만의 리그'였다. 채널의 주도권이 지상파에서 종편과 케이블로 넘어간 지 오래다. 기억에 남는 예능을 꼽아보면 대부분 JTBC와 tvN의 것이다. 만약 방송사를 통합한 시상식이 열린다고 하면 지상파가 얼굴을 내밀기 힘들 정도다. 한 해 동안 노고를 치하한다는 의미에서 연예 대상이 의미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진정한 상으로서의 가치는 이미 바닥으로 떨어진 지 오래다.


이제 우리도 미국의 에미상(Emmy Award)과 같은 통합 시상식으로 시스템을 바꿔야 하지 않을까? 연말이 되면 늘 반복되는 이야기라 지겨울 정도지만, 이런 씁쓸한 결과를 마주하면 입 밖으로 꺼내지 않을 수 없다. 어찌보면 JTBC나 tvN이 별도로 시상식을 만들지 않는 건 영리한 선택인지도 모르겠다. 참고로 tvN은 2016년 개국 10주년을 맞아 한 차례 시상식을 연 적이 있다. 


권위도 없고, 시상 기준도 없는 시상식. 공동 수상을 남발하고, 민망한 이름의 상을 찍어내는 한심한 시상식. 주먹구구식의 진행과 수준 낮은 인터뷰가 눈살을 찌푸리는 시상식. 감동 없는 '종무식' 같은 시상식을 도대체 언제까지 봐야 하는 걸까? 놀라지 마시라. 아직 연기대상이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