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락킴' 그리고 '너의길을가라'

고현정은 <리턴>에서 주연 배우였나? 고현정 죽이기가 불편하다 본문

TV + 연예

고현정은 <리턴>에서 주연 배우였나? 고현정 죽이기가 불편하다

버락킴 너의길을가라 2018. 2. 8. 17:22



'<리턴>에서 고현정은 주연 배우였을까?' 


이 질문이야말로 지금의 논란과 사태를 정확하게 보여주는 핵심이라 생각한다. 드라마를 본 시청자들은 알고 있을 것이다. 또, 누구라도 같은 대답을 할 것이다. 고현정은 SBS <리턴>에서 주연 배우가 아니었고, 최자혜(고현정) 변호사는 주인공이 아니었다. 사실상 이견의 여지가 없다. 오태석(신성록)과 김학범(봉태규)는 알아도 최자혜라는 이름을 기억하는 사람은 드물었다. 


'신성록과 봉태규가 주인공 주인공 아니야?'라는 이야기가 있었을 만큼, 심지어 '그 드라마에 고현정이 나와?'라는 질문이 나올 만큼 <리턴>에서 고현정은 '배제'돼 왔다. 제작진의 입장에선 '배제'라는 표현이 억울할지도 모르겠다. 중반 이후 최자혜를 위한 반전이 준비돼 있었다고 항변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분명 주연과 조연의 역할과 비중이 뒤바뀐 '주조전도' 현상이 있었음을 부인하긴 어려울 것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했다. 주연 배우의 분량이 조연 배우의 그것이 한참 못 미치고, 존재감이 이토록 미미했던 작품이 있었던가. 캐릭터도 분명치 않았고, 역할도 그다지 주어지지 않았다. 아무리 반전이 있다고 한들 이해하기 어려운 흐름이었다. 분명 신성록과 봉태규의 연기는 훌륭했다. 또, 그들이 연기했던 캐릭터가 화제가 됐고, 드라마 시청률 상승에 견인차 역할을 한 것도 사실이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너무 지나쳤다. 



도로 위 의문의 시신! 살인 용의자로 떠오른 4명의 상류층, TV 리턴쇼 진행자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사회파 스릴러 (드라마 소개)


SBS와 <리턴>은 제작 당시부터 방영 전까지 고현정을 주연 배우로 내세워 홍보에 나섰다. '고현정의 복귀작' 같은 타이틀을 내걸고서 말이다. 드라마 소개를 살펴보자. 언어 영역 1등급이 아니더라도 이 문장의 주어가 '최자혜 변호사'로 돼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다시 말해 <리턴>은 최자혜 변호사가 살인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드라마로 기획됐었다. 


이렇게 설명하면 좀더 와닿을까. 원래대로라면 <리턴>은 오태석과 김학범이 얼마나 사이코패스적인지, 그들이 어느 정도의 악행을 저지르는지를 보여주고자 했던 드라마가 아니었다. 또, 그들이 최자혜 변호사와 어떻게 맞서 싸우는지를 보여주는 드라마가 아니었다. 이쯤됐는데 '갈등(SBS 측의 설명)'이 없을 리 있겠는가. 또, '의견차이(고현정 측의 설명)'가 생기지 않을 수 있겠는가.


결국 고현정은 <리턴>에서 하차하게 됐다. 정확히 말하면 제작진 측에서 고현정에게 하차를 통보했고,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주연 배우가 캐릭터 문제로 하차하는 경우가 전례 없는 일은 아니지만, 이처럼 하차 과정에서 제작진과 배우 측이 진흙탕 싸움을 벌인 건 초유의 일이다. 더구나 시청률이 17.4%(14회)로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라 더욱 놀랍기만 하다.



무엇보다 지금의 사태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확인되지 않았던 내용들('고현정이 주동민 PD를 폭행했다', 고현정이 촬영에 제대로 임하지 않았다' 등)이 기사화 돼 고현정이라는 배우를 난도질했다는 것이다. 일부 언론들은 특정되지 않는 관계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고현정의 불성실한 태도를 집중적으로 보도하기도 했다. 자연스럽게 톱스타의 갑질이라는 프레임이 덮어씌워졌다. 고현정에겐 심각한 타격이었다. 


누가 봐도 <리턴> 측의 입장에 입각한 일방적이고 악의적인 보도였다. 정작 고현정 측은 불필요한 논란이 가중될 것을 우려해 진흙탕 싸움에 뛰어들지 않은 채 침묵을 지켰다. 그동안 언론이 논란을 확대 재생산하는 양상을 여러 차례 지켜봤던 대중들은 '양측의 의견을 모두 들어봐야 한다.'며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다. (주어가 없는) 언론 플레이에 놀아나지 않았다. 


하루가 지나고 양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SBS 측은 "이 같은 결정이 내려진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후속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 대책이라는 건 아마도 대본 수정과 대체 배우를 물색하는 것이 될 것이다. 한편, 고현정 측(아이오케이컴퍼니)은 "최대한 조율해보려는 노력에도 간극을 좁힐 수 없었"다며, "주연배우로서 끝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 거듭 사과"했다. 


주연배우는 말없이 무대에서 (끌려) 내려왔다. 이제 남은 건 제작진의 '제대로 된' 대응이다. 언론의 뒤에서 여론을 조장하는 것이 아닌 실질적인 대응 말이다. 과연 제작진 측은 어떤 책임감 있는 태도를 보일까. 이대로 <리턴>을 계속 시청해달라고 말하기엔 너무 염치 없는 것 아닐까? 최소한 논란의 출발점인 시놉시스 변경, 대본 수정, '최자혜 캐릭터'에 대한 수긍할 만한 설명이 뒤따라야 하지 않을까?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