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락킴의 음악실

[버락킴의 음악실] 49. 윤종신, 말꼬리(feat. 정준일 of 메이트)






비는 오고 너는 가려 하고
내 마음 눅눅하게 잠기고

낡은 흑백영화 한 장면처럼
내 말은 자꾸 끊기고

사랑한 만큼 힘들었다고
사랑하기에 날 보낸다고
말도 안 되는 그 이별 핑계에

나의 대답을 원하니

너만큼 사랑하지 않았었나봐
나는 좀 덜 사랑해서 널 못 보내

가슴이 너무 좁아
떠나간 너의 행복 빌어줄

그런 드라마 같은

그런 속 깊은 사랑 내겐 없으니

사랑하면 내게 머물러줘
사랑하면 이별은 없는거야

너만큼 사랑하지 않았었나봐
나는 좀 덜 사랑해서 널 못 보내

가슴이 너무 좁아
떠나간 너의 행복 빌어줄

그런 드라마 같은

그런 속 깊은 사랑 내겐 없으니

우리의 사랑 바닥 보일 때까지
우리의 사랑 메말라 갈라질 때까지 다 쓰고 가
남은 사랑처럼 쓸모 없는 건 만들지 마요

손톱만큼의 작은 사랑도 내게 다 주고 가요

그러니까 이별은 없는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