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락킴의 극장

예쁜 영화 <뷰티 인사이드>가 빠진 자기모순의 늪


"이 의자는 사용된 목재가 조금 특별해요. 오래되거나 버려진 선박으로 만들어졌거든요. 참 신기하죠? 나무였다가, 배였다가 이젠 또 이렇게 의자였다가." (사)


래 개봉한 영화 중에 이토록 '예쁜 영화'가 있었던가? 스크린에 눈을 맞추고 있는 내내 속으로 감탄을 금치 못했다. '자고 일어나면 매일 모습이 변하는 남자와 그런 그를 사랑하게 된 여자'라는 독특하고도 매력적인 소재는 보는 사람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고, 마치 공들여 찍은 CF의 한 장면들을 연결해놓은 것 같은 신(scene)들은 아름답기 그지없다.


'이들의 사랑은 과연 순항(順航)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은 '이들의 사랑은 반드시 이뤄져야만 해!'라는 응원(혹은 강박)으로 바뀐다. 이처럼 <뷰티 인사이드>는 관객들의 판타지를 충족시키면서 당위(當爲)로 가득찬 '주장'을 펼쳐나간다. 하지만 점차 '의심'이 쌓여갔고, 마지막 순간 그 '홀림'에서 완전히 빠져나오게 됐다. <뷰티 인사이드>는 '넋놓고' 보면 그런 생각에 빠져들게 만드는 '참 예쁜 영화'다. 무슨 얘기냐고?





우선, 가벼운 '트집'을 잡는 좀스러운 짓은 하지 않기로 하자. 예를 들면 이런 거다. 바뀌는 건 '겉모습'뿐인데, 외국 사람이 되었다고 해서 어째서 외국어로 말해야만 하는 걸까? 매일마다 얼굴이 바뀌는 남자 주인공(우진)이 어떻게 여권을 만들고 출국을 했을까? 영화 속의 부족한 개연성과 가벼운 허점들은 애교로 넘어갈 수 있는 정도다. 그게 판타지 멜로를 대하는 관객들의 태도 아니겠는가?


정작 참을 수 없는 것은 '자기 모순'이다. 영화의 주제 의식과는 동떨어진, 완전히 반대되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어처구니 없는 장면들을 마주하는 것이다. <뷰티 인사이드>는 끊임없이 말한다. '사랑'은 '외면'이 아니라 '내면'을 향하는 것이라고. 아무리 얼굴이 바뀐다고 해도, 정말 중요한 것은 그 안에 있는 '너'일 뿐이라고. 과연 그럴까?



<뷰티 인 사이드>는 이 물음에 답하기 위해 21명의 배우를 동원한다. 21인 1역을 통해, 그 안에서 벌어지는 갈등을 통해 답을 찾기 위해 애쓴다. 하지만 무엇이 남았을까? '주장'만 공허히 남았다. 결정적인 장면마다 '잘 생긴 배우(김주혁 · 박서준 · 서강준 · 유연석 · 이동욱· 이범수 · 이진욱 · 이현우)'들이 등장하는 것은 이 한계를 뚜렷하게 보여준다. 


첫만남에서부터 사랑이 싹트는 과정에는 박서준이 등장하고, 직장 동료들에게 애인을개하는 자리에는 남자가 봐도 반할 것 같은 모습의 이진욱이 나타난다. 그 외에도 결정적인 '멜로'의 장면들에는 죄다 잘 생긴 배우들이 '우진'이 되어 나타난다. 다투고 화해하는 장면(서강준)에서도 심지어 헤어지는 순간에도 우진은 멀쑥한 모습(김주혁)이다.



면, (이만) 상대적으로 '못 생긴 배우(김대명 · 김상호 · 김희원 · 배성우 · 조달환)'들은 웃음을 유발하는 장면에서 소비될 뿐이다. '외면'이 아니라 '내면'이 중요하다면, 그 내면을 마주하는 것이 사랑이라는 주장을 설득력 있게 펼치려면, 상대적으로 못 생긴 배우들이 '결정적인 장면'에 등장했어야 하는 것 아닐까?


우습게도 <뷰티 인사이드>는 결국 사랑은 '외면'이라고 하는 시각적 정보로부터 자유롭지 않다는 사실을 역설한다. '그들의 사랑은 과연 순항할 수 있을까?' 영화는 이 문제에 집중하고, 관객들의 관심을 그들의 '연애'로 국한시킨다. 그런 덕분에 <뷰티 인사이드>는 안정적인 멜로 영화가 됐지만, 정작 가장 큰 물음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매력적인 소재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채 소진시켜 버린 것이다.





그렇다면 잃어버린 그 질문은 과연 무엇일까? 이렇게 되묻는 건 어떨까? 그 사람의 외면과 그 사람의 내면은 분리 가능한 것일까? 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 등 오감(五感)으로 느끼고 경험할 수 있는 그 사람의 '외면'은 '내면'과 전혀 무관한 것일까? 사랑은 보고, 듣고, 만지는 행위를 통해 발현되고 성장한다. 다시 말해 '외면'과 '외면'이 마주할 때, 그 교감을 통해 사랑은 더욱 단단해진다.


<뷰티 인사이드>는 '플라토닉 사랑'이야말로 '진정한 사랑'이라는 진부한 이야기를 답습하고 있을 뿐이다. 그마저도 '자기 모순'에 갇혀 허우적대는 수준이지만 말이다. "그 사람과 뭘했는지는 기억이 나는데, 그 사람 얼굴이 기억이 안 나"라고 고백하는 이수는 과연 사랑을 한 것일까? 얼굴 없는 그와의 만남들을 두고, 그를 사랑했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일까?


감독은 '해피엔딩'을 선물하기 위해 무리하게 '재결합'을 시도한다. 정신분열증까지 걸리며 괴로워하는 이수가 체코로 떠나버린 우진을 찾아가게 만든다. 과연 이수는 '외면' 따위는 상관없는 사랑의 경지에 이른 것일까? 다. 자(석)다. 만약 재회의 순간, 우진이 백발이 성성한 할아버지였다면 이수는 어떤 표정을 지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