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은 무모하나 그 끝은 행복하리라! 잃어버린 인생의 반쪽을 '무확행(무모하지만 확실한 행복)'으로 채우겠다' 


먼저 도착해 있던 3명의 남자는 저마다 얼굴에 '저는 불행합니다'라고 써붙인듯 낯빛이 어둡다. 애써 '어색함'을 연기하는 그들을 지켜보는 게 쉽지 않다. 서장훈(불행 약력 : 2012년 이혼, 지병 : 무릎연골 없음. 결벽증), 이상민(불행 약력 : 2005년 이혼, 70억 빚으로 부도, 지병 : 공황장애, 내장비만, 커피중독), 김준호(불행 약력 : 2018년 이혼, 요식업 및 기획사 사업 실패, 지병 : 당뇨, 구강 악취)가 그 주인공들이다. 정말 칙칙하다.


'우리는 왜 이렇게 불행한 거지?' 그들은 자신들의 공통점을 찾는다. 그건 '이혼 경험'이다. 아예 대놓고 '불행 약력'이라 광고한다. 한국 남자들 아니랄까봐 나이순으로 족보를 정리하더니, 그 다음에는 '돌아온 날'을 기준으로 또 하나의 족보를 만든다. 돌싱 5개월차인 김준호는 6년차의 서장훈과 13년차의 이상민에게 바로 깨갱한다. 이상민은 "별 거 없어. 이러다보면 5년 가요. 금방 가, 시간이."라고 조언(?)을 건넨다. 


산전수전 다 겪은 예능인들끼리 구도를 잡아놓은 상태에서 한 명의 남자가 더 들어온다. 참 식상한 설정이다. 그는 배우 이상엽(불행 약력 : 3년간의 공개열애 마침표)이다. 예능인들의 틈에 배우 등 다른 직종의 예상밖 인물을 추가하는 뻔한 캐스팅이 아닐 수 없다. 그는 공개연애가 끝난 후의 아픔을 꺼내놓으며 자신의 '불행 약력'을 소개한다. 그러면서 "저는 법적인 이별은 아니"라며 씁쓸한 웃음을 자아낸다. 



SBS의 새로운 예능프로그램 <무확행>은 그 의도가 무엇인지 알 수 없을 만큼 엉망진창이었다. 2018년 최악의 기획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였다. 그야말로 한심스러웠다. 4명의 남자들은 스스로를 '애잔하다'고 포장했다. 허나 그건 지나친 자기 연민이다. 아무리 좋게 봐도 '꼴값'에 지나지 않았다. 도대체 무엇을 하자는 것일까. 방송이, 그것도 지상파 방송이 이렇게까지 망가져도 되나 싶다. 


물론 요즘에 와서 이혼 경력은 결코 흠이 아니다. 과거처럼 쉬쉬하던 시절도 지났다. 권장할 일은 아니지만, 불가피하다면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라는 인식이 강해졌다. '돌싱'이라는 호의적인 신조어도 생겨나지 않았나. 서로 맞지 않는데 괴로워하며 불행히 함께 지낼 필요는 없으니 말이다. 다시 혼자로 돌아가는 선택이 서로를 위해 바람직하다면 어찌 그 결정을 매도할 수 있겠는가.


따라서 <무확행>이 '이혼'을 이야기하는 것 자체는 문제될 게 없다. 다만, <무확행>의 성급함은 '이혼 경험'을 '불행'과 동치(同値)시키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이혼에 대한 무지(無知)이자 수많은 돌싱들에 대한 무례일 수 있다. 게다가 출연자들 역시 캐릭터를 소화하려는 의지만 엿보였을 뿐, 진정성을 찾아보기는 어려웠다. 정말 그들은 불행한 걸까? 불행을 연기하고 있는 건 아닐까?



게다가 여행은 난데없다. 또, 굳이 포르투갈로 가야 했을까? 냉정하게 이야기하자면, 왜 굳이 비싼 출연료를 줘가면서 저들을 위해 여행까지 보내줘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다가 '행복요정단(이라는 이름도 끔찍하다)'을 위해 준비된 캠핑카에서 탁재훈이 '행복 요정'으로 등장한 순간 TV를 꺼버리고 싶은 강렬한 충동을 느꼈다. 정말 캐스팅을 막한다 싶었다. 시청자들을 우습게 보고 있는 것일까?


어김없이 <무확행>은 출연자 구성이 모두 남성으로만 꾸려졌다. (더 심각한 것은 그 나물에 그 밥이다.) 예능계의 남성 편중에 대한 비판을 아랑곳하지 않은 뚝심있는(?) 캐스팅이다. 한편으로는 그럴 수밖에 없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혼도 불행하고 이혼도 불행하다면서 꾀죄죄한 자신을 '애잔하다'고 연민할 수 있는 존재들은 대개 남성이다. 


이런 프로그램은 '철없는' 돌싱남이 아니면 출연하기 어렵다. 결혼과 이혼이라는 큰 경험을 한 후에도 여전히 '어른이 되지 못한 존재들'에게나 가능한 일이다. 이건 '미운 우리 새끼'들의 동반 여행 버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첫회 2.9%(유료플랫폼 전국 기준)의 시청률이 가장 높은 시청률이 되길 바란다. 이건 정말 유해(有害)하다. 정말 행복을 찾고 싶다면 카메라 없이 할 일이다. 이런 '짠내'는 보고 싶지 않다. 


Posted by 버락킴 너의길을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