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 김선아, 김희선, 신혜선, 이보영. 


제54회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은 그 어떤 상보다 경쟁이 치열해 보였다. 누가 상을 받아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쟁쟁한 후보들이었다. 심사위원들도 제법 골머리를 앓았으리라. 어쩌면 후보로 오른 배우 모두에게 상을 돌리고 싶었을지도 모르겠다. 이미 수상자가 누구인지 다 알고 있지만, 시치미를 떼고 각 후보들의 활약상을 간단히 정리해보도록 하자. 


JTBC <미스티>에서 고혜란을 연기한 김남주는 최고의 카리스마와 압도적인 연기력을 선보였고, JTBC <품위있는 그녀>의 김선아와 김희선은 선명히 구분되는 각자의 캐릭터 박복자, 우아진을 누구보다 완벽히 연기했다. KBS2 <황금빛 내 인생>의 신혜선은 최고 시청률 45.1%의 든든한 버팀목이 있었고, 섬세한 연기를 보여줬던 tvN <마더>의 이보영은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된 기운을 받고 있었다.



"앞으로도 공정하고 투명한 연기로 시청자 분들에게 다가가겠습니다"


결국 TV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의 주인공은 김남주였다. "지난 6개월 동안 고혜란으로 살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던 그는 눈물을 겨우 삼키며 수상소감을 이어갔다. 고개가 끄덕여졌다. 받은 자격이 있었다. 김남주는 고혜란 그 자체였으니까. 고마운 사람들의 이름을 불러나가던 김남주는 갑자기 고혜란으로 돌변해 뉴스 클로징 멘트처럼 수상소감을 마무리지었다. 김남주의 위트에 객석은 환호했다. 


애초부터 김남주는 가장 유력한 후보였다. 8.452%를 기록했던 <미스티>는 올해 상반기 최고의 화제를 모았던 드라마였고, 그 안에서 김남주가 보여준 임팩트는 경이로운 것이었다. 두려움 가득했을 6년 만의 복귀를 완벽하게 성공시켰던 그의 역량은 대상감이라는 이야기도 있었다. 수상자가 김남주라서 이의를 제기하긴 어렵지만, 경쟁이 뜨거웠던 만큼 아쉬움이 남는 게 사실이다.



다름 아니라 김선아 때문이다. <품위있는 그녀>에서 김선아가 보여준 연기는 가히 파격적이었는데, 보면 볼수록 감탄스러웠다. 김남주가 고혜란 그 자체였다면, 김선아는 박복자 그 자체였다. 그는 충청도 사투리와 표준어를 넘나들며, 수상한 간병인 역할을 신들린듯 100% 소화해 냈다. 능청스러움과 표독스러움을 자유자재로 표현했고, 비틀린 욕망의 화신이 돼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에 매료될 수밖에 없었다.


<품위있는 그녀>는 자칫 잘못하면 촌스러운 막장 드라마가 될 수 있었지만, 김선아의 연기력이 드라마의 중심을 잡아나갔기에 흔들림 없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 김희선의 고급스러운 연기가 빛났던 것도 김선아가 받쳐줬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박복자는 기존의 드라마에서 찾아볼 수 없는 캐릭터였고, 그 전무후무한 에너지는 앞으로도 기억될 것이다. 김선아였기에 가능했던 역할이었고, 김선아만이 할 수 있는 연기였다.



더구나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도 순도 높은 감성 연기를 펼친 터라 김선아의 무관은 너무 안타까웠다. 마음 같아서는 '공동 수상'이라도 줬으면 좋겠다 싶었다. 상을 하나도 받지 못했지만, 김선아는 시상식 내내 밝게 웃으며 축제를 만끽했다. <품위있는 그녀>가 TV 연출상을 받았을 때나 예지원이 TV부문 여자조연상을 수상했을 때 마치 자신의 일인양 아이처럼 기뻐했다. '품위있는 그녀'의 품격을 제대로 보여줬다.


아쉽게 수상은 놓쳤지만, 시청자들은 모두 알고 있다. 김선아라는 배우의 가치, 그 찬란한 아름다움을 말이다. 누구보다 열심히 일한 김선아, 누구보다 뜨겁게 연기했던 김선아에게 시청자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내고 있다. 그의 수상소감을 듣는 날이 빨리 찾아오길 기대한다.


Posted by 버락킴 너의길을가라